송승환 씨는 아직도 배우로 유명하지만, MC로서도 이름이 알려져 있고, 전 세계에서 공연 중인 넌버벌 퍼포먼스 공연 ‘난타’의 기획자로도 유명하지요. 또한, 2018년에는 평창동계올림픽 개·폐회식의 총감독을 맡기도 하였어요. 더욱이 요즘엔 발을 더 넓혀 유튜버로서도 활동 중이에요.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폐회식 총감독이었던 송승환 씨가 PMC프러덕션 대표로서 준비 중인 작품을 설명하고 있다.

 

배우, MC, ‘난타’의 공연기획자,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개·폐회식 감독…. 송승환은 한국인에게 너무나 익숙한 이름이다. 하지만 낯선 사실도 있다. 그는 평생 매니저를 두어본 적이 없으며, 오히려 그 덕분에 스케줄을 잘 관리할 수 있다고 한다. “물론 메모는 필수다. 눈이 나빠진 지금은 음성으로 메모한다.” 지난주 그가 예술감독을 맡고 있는 PMC프러덕션의 서울 대학로 사무실에서 그가 한 말이다.

평창 올림픽 이후부터 급격한 시력 저하로 이제 눈앞 30㎝ 안에 있는 형체밖에 분간하지 못하지만, 신세대 못지않은 IT기기 활용과 낙관주의로 돌파하고 있는 것도 송 감독의 새로운 면모다. 지난여름에는 도쿄 올림픽 개·폐막식의 KBS 방송 해설을 맡아 자신의 평창 올림픽 경험을 바탕으로 한 깊이 있는 해설로 호평과 높은 시청률을 끌어냈다.


그의 삶은 도전과 배움의 연속


송 감독의 인생은 새로운 도전의 연속이었다. 1965년 아역 배우로 데뷔해 영화와 드라마를 종횡무진으로 움직이고 연극과 뮤지컬 제작에 참여하던 중, 국내 시장 규모의 한계를 절감하고 뉴욕 브로드웨이 공연을 연구하러 떠났다. 그 결과물이 1997년 세계를 겨냥한 한국형 넌버벌 퍼포먼스 ‘난타’였다. ‘난타’는 뉴욕 브로드웨이를 포함해 전 세계 6대륙에 모두 진출한 한국의 첫 공연물이다.

그의 도전은 지금도 계속된다. 원로배우들을 찾아 인터뷰하며 그들 삶의 아카이브를 남기는 유튜브 채널 [송승환의 원더풀 라이프]와 일반인을 대상으로 영상 자서전을 만드는 프로젝트도 시작했다.

송 감독은 “눈이 불편해지고 처음엔 낙담했지만, 일을 계속하기 위해 방법을 찾다 보니 오히려 재밌고 새로운 것을 많이 알게 됐다”며 “누구를 위해, 뭐를 위해 한 게 아니라 내가 좋아서 한 일들인데 상까지 받으니 쑥스럽고 감사할 뿐”이라고 말했다.

※ 송승환(1957년생)=▶아역배우 데뷔(1965) ▶PMC프러덕션 대표이사(1996-2012) ▶한국 최초 비언어극 ‘난타’ 제작 및 총감독(1997) ▶PMC 프러덕션 예술총감독(2012-현재) ▶평창동계올림픽 개·폐회식 총감독(2015-2018) ▶성균관대학교 문화예술미디어융합원 원장(2019-현재)


문소영 코리아중앙데일리 문화부장 moon.soyoung@joongang.co.kr

 

월간중앙 더 보기

세계를 홀린 이 남자의 춤!

2021년 홍진기 창조인상, 영광의 수상자는?

영주를 인삼의 본고장으로 만드는 이 사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