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한중일 억만장자는 322명으로 아시아 억만장자 562명의 57%를 차지했다. 한국에서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아시아 14번째 억만장자로 이름을 올렸다. 아시아 억만장자로 떠오른 한중일 억만장자 5인을 만나보자.

 

권혁빈(42) 스마일게이트 회장, 20억 달러(세계 949위, 아시아 123위)

 

권혁빈 스마일게이트

 

'은둔의 경영자'로 불리는 권혁빈 스마일게이트 회장이 올해 처음 세계 억만장자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2002년 창업한 온라인게임 회사 스마일게이트가 중국 인터넷 회사 텐센트와 손을 잡아 2008년부터 중국에 정식으로 서비스를 시작하면서 대박을 터뜨렸다. 동시접속자 최대 500만명을 기록하기도 했다.

 

2008년 49억원의 매출을 올렸던 스마일게이트는 2013년 3760억원의 매출을 올려 온라인 게임 강자가 되었다. 2011년 권 회장은 지주회사 SG홀딩스를 설립하여 스마일게이트를 자회사로 두는 지주사로 개편했다. SG홀딩스는 권 회장이 지분 100%를 소유하고 있다.

 

서경배(52)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 72억 달러(세계 185위, 아시아 25위)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2010년 8월 아모레퍼시픽 주가가 100만원을 돌파하고 4년 후, 200만원을 넘었다. 중국 구매 고객 증가와 면세점 매출 급신장 덕분이었다. 지난 2월 24일에는 국내 주식시장에서 15년 만에 300만원 주가 시대를 열었다. 서 회장의 자산가치는 주가 폭등으로 지난해 28억 달러에서 올해 72억 달러로 급상승했다.

 

리허쥔(47) 하너지그룹 회장, 211억 달러(세계 38위, 아시아 5위)

 

리허쥔 하너지그룹

 

1994년 베이징에서 청정에너지발전 기업 하너지그룹을 창립한 중국의 리허쥔 회장은 지난해 세계 억만장자 117위에서 올해 38위로 껑충 뛰었다. 홍콩에 상장된 하너지박막발전 주가가 1년 만에 300% 급득했기 때문이다. 주가 급등으로 리 회장의 자산은 108억 달러나 증가했다.

 

리 회장은 2013년 박막태양전지 회사 3곳을 인수한데 이어 2014년 캘리포니아에 있는 알타 디바이스도 사들였다. 중국 정부가 환경사업에 지원하는 인센티브도 그룹의 성장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 그는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CPPCC)에서 연사로 참여할 정도로 영향력을 가진 기업인이다.

 

타다시 야나이(66) 패스트리테일링 회장, 202억 달러(세계 41위, 아시아 6위)

 

타다시 야나이 패스트리테일링

유니클로의 성공으로 일본 최고 갑부가 됐다. 대학 졸업 후 변변한 일을 찾지 못했지만, 아버지가 운영하던 양복점을 물려받은 후 인생 역전에 성공했다. "옷은 생활용품일 뿐이다"는 철학으로 1984년 유니클로 1호점을 고향 히로시마에 냈다.

 

손님이 직접 원하는 물건을 찾아가도록 한 개방형 , 1만원 이하의 가격을 맞추기 위한 일괄적 제조생산 판매 방식으로 손님이 줄을 서서 옷을 사갈 정도의 큰 성공을 거뒀다. 1998년 패션 중심지 도쿄 하라주쿠 입성에 성공했으며, 2001년 영국에 매장을 열며 해외로 진출했다. 유니클로는 현재 전 세계 16개국에 1467개의 매장을 두고 있다.

 

팬 쑤퉁(52) 골딘그룹 회장, 86억 달러(세계 153위, 아시아 21위)

 

팬 쑤퉁 골딘그룹

 

고등학교를 중퇴하고 가족에게 빌린 돈으로 홍콩에서 가전제품 사업을 시작했다. 이후 부동산 개발로 사업을 확장했고, 지금은 중국의 갑부를 대상으로 하는 문화사업을 펼치고 있다. 대표적인 사업이 중국 톈진에 럭셔리 폴로 클럽을 건설하는 계획이다.

 

이 사업은 총 100억 달러 규모로 클럽 안에 최고급 주거지와 컨벤션센터, 쇼핑몰, 117층의 오피스타워 개발이 포함되어 있다. 또한 중국의 수입 와인 시장을 노려 캘리포니아 나파 밸리 지역과 프랑스 보르도 지역의 포도주 양조장도 사들이고 있는 중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