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온라인에서 못 살 것이 없는 시대가 도래했다. 럭셔리 패션의 온라인 쇼핑시대를 열었던 모다 오페란디가 이번에는 신부를 위한 런웨이를 준비하고 있다. 럭셔리 웨딩드레스도 온라인으로 쇼핑할 수 있는 것이다.


맨해튼 다운타운, 모다 오페란디(Moda Operandi)의 사무실에는 주철로 된 종이 달려 있다. 종 아래에는 줄이 길게 늘어져 있는데, 고객의 쇼핑 금액이 2만 달러가 넘을 때마다 데보라 니코데무스(Deborah Nicodemus) CEO가 직접 나와 종을 울리면 직원들이 환호성을 지르곤 한다.


▒ 모다 오페란디 : 온라인 쇼핑시대를 열다


영업을 시작한 지 5년 째, 스페인 꾸뚜르 디자이너 델포조(Delpozo)의 장식 드레스나 단위 매출액 기록을 경신한 41만3000달러 짜리 루비 목걸이 등, 고객당 구매액이 2만 달러를 초과하는 경우가 많아졌다. 이후 종을 치는 기준은 구매자당 5만 달러로 상향됐을 정도. 모다의 수입은 2014년 4600만 달러에서 2015년 6800만 달러로 훌쩍 뛰었다. 


첫 웨딩 컬렉션 기획도 향후 계획에 포함되어 있다. 2014년에 매출이 최고 좋았던 드레스 중 8개가 화이트 드레스였다는 사실을 발견한 경영팀은 지난해 봄에 웨딩 라인을 출시했다. 모니크 륄리에와 나임 칸 드레스는 한 벌 당 손쉽게 1만 달러가 넘기도 하지만, 여기에 구두와 클러치, 보석까지 추가하면 주문 금액은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는다.



모다 오페란디

이미지출처 : 모다 오페란디 웹사이트(https://www.modaoperandi.com)


오프라인 구매 또한 가능하다. 뉴욕과 런던에 쇼 룸이 있어서 개인 예약을 하면 직접 보고 구매할 수 있다. 모다 오페란디는 2011년 명품 및 최고급 브랜드 쇼핑에 대한 소비자의 갈증을 해결하기 위해 오픈했다. “버그도프 굿맨(Bergdorf Goodman)은 컬렉션당 10개 룩(look)만 선보인다. 주로 보수적 디자인의 필수 품목으로만 구성된다”


▒ 온라인으로 명품 및 최고 브랜드 쇼핑


모다는 디자이너 및 패션 하우스와 파트너십을 맺었다. 따로 온라인 쇼핑몰을 가진 디자이너가 거의 없었기 때문에 대부분 온라인 판매 아웃소싱을 반겼다. 2011년 모다의 시리즈 B 투자금 모집을 이끌고 현재 최대주주로 있는 뉴 엔터프라이즈 어소시에이츠의 토니 플로렌스 또한 모다에 손을 내밀었다.


매그누스도티르가 회사를 떠나고 니코데무스가 바통을 넘겨받은 2013년까지 모다는 7800만 달러의 투자금을 모집했다. 프랑스 럭셔리그룹 LVMH에서 16년을 일한 니코데무스는 브랜드 및 머천다이즈 전문가로 영입됐다. 니코데무스가 합류한 이후, 모다는 다른 경쟁업차와의 격차를 크게 벌렸다.


패션쇼가 개최되는 주간이 오면 모다의 평균 금액은 7800달러로 높아진다. 이 때는 디자이너가 연출한 룩을 머리부터 발끝까지 세트로 구매하는 사람이 많아지기 때문이다. “‘오스카 드 라 렌타(Oscar de la Renta)의 13번 룩’이라고 꼭 집어서 구매한다”고 산토 도밍고는 말했다. “구매액이 이 정도로 높은 쇼핑몰은 다른 어디에도 없다.”


니코데무스

이미지출처 : 모다 오페란디 웹사이트(https://www.modaoperandi.com)


▒ 패션쇼 런웨이 옷도 직접 선주문


CEO로 취임한 니코데무스는 지난 2년간 여성이 엄청난 돈을 좀 더 쉽고 매끄럽게 소비할 수 있는 기술 개발에 집중 투자했다. 2013년만 해도 모다 웹사이트는 검색 화면에 뜨지 않았다. 그런데 지금은 앱을 통해 패션위크에 나온 옷으로 위시리스트를 만들 수 있고, 고객이 눈여겨본 룩이 판매 개시되면 스마트폰으로 공지도 해준다.


지난해 모다는 E 시리즈에서 6000만 달러의 투자금을 받았다. 이로써 지금까지 받은 벤처캐피탈 투자금은 1억4000만 달러로 증가했다. 온라인 쇼핑시대를 이끌어나가는 모다의 활약은 글로벌 시장으로도 퍼져 나가고 있다. 현재 글로벌 매출비중은 30%, 이 역시 곧 50%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