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에는 세계적인 실력을 가진 요리사가 운영하는 레스토랑이 즐비하다. 이탈리아, 프랑스, 일본 등 본토보다 더 훌륭한 수준의 요리를 선보이고 있어 미식가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포브스 레스토랑 평가단이 선정한 뉴욕 최고의 풍미 넘치는 레스토랑을 소개한다.

 

뉴욕

 

다니엘(Daniel)은 뛰어난 미식의 세계에서 지금도 확고한 존재감을 자랑하며 경쟁자들을 저만치 따돌린다. 마조렐(Majorelle)에서는 흠 잡을 데 없는 인생 최고의 서비스와 음식을 맛볼 수 있다. 마송 가문의 전통에 따른 화려한 꽃꽂이와 고전적 인테리어로 꾸며진 식당은 전통 프랑스 메뉴에 모로코 음식 문화를 조합해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요리를 선보인다. 다이어트 생각은 저만치 던져버리고 디저트를 먹어보자. 이곳의 디저트는 그야말로 ‘머스트 해브’다.

 

기억에 깊이 남을 식사를 원한다면 포시즌스 호텔의 더 그릴(The Grill)도 빼놓을 수 없다. 랜드마크 건물인 포시즌스 호텔 안으로 들어가면 청춘의 샘을 찾아낸 것처럼 늙지 않는 옛 친구를 다시 만나는 느낌이다. 음식들은 마치 뛰어난 예술 작품 같아서 이곳에서 정찬을 하다 보면 마치 극장에서 한 편의 공연을 보고 나온 느낌이다. 뮤지컬 [해밀턴(Hamilton)]과 마찬가지로, 이곳의 공연도 값비싸지만 그만큼 가치를 하기 때문에 돈이 한 푼도 아깝지 않다. 비용에 구애받지 않는 식도락가라면 일레븐 매디슨 파크(Eleven Madison Park)도 아주 좋은 선택이다.

 

조조(JoJo)는 20년의 영업을 마치고 1년에 걸친 재단장 공사에 들어갔다. 고풍스러웠던 인테리어는 새롭고, 반짝거리고, ‘쿨’하면서 친밀한 분위기로 변신했다. 사랑을 받았던 메뉴들은 스페셜 나이트 메뉴가 됐고, 새로운 메뉴들이 등장했다. 능수능란하게 재료를 조합해 미국의 전통요리를 코스별로 새롭게 창조한 신메뉴는 그야말로 새로운 비상을 했다.

 

푸스코(Fusco)는 스콧 코난트(Scott Conant) 셰프가 이탈리아계 할머니에게 바치는 경의의 표시다. 대단한 찬사가 아닐 수 없다. 공간을 둘러싼 긴 의자와 샹들리에에서 번져 나오는 은은한 불빛 덕분에 식당의 아름다움은 더욱 고조되고, 음식은 그야말로 매혹적이다. 특히 큰 가리비 요리는 완벽 그 자체다. 라 바라(La Vara)는 스페인과 세파르디, 무어 음식을 섬세하게 조합한 독특함을 가지고 있다. 그래서인지 혁신적 미식의 새로운 경지를 경험하고 싶다면 이곳의 음식을 꼭 맛봐야 한다.

 

디져트

 

유니언 스퀘어 카페(Union Square Café)는 멋진 장소에 확장해서 새롭게 문을 열었다. 클래식 요리를 재해석함과 동시에 새로운 요리도 다수 선보이는데, 모두 최상의 맛을 경험하게 해줄 것이다. 지금 예약해도 아주 나중에야 들어갈 수 있으니, 미리 예약해두자. 붉은 육류를 사랑하는 사람을 자석처럼 끌어당겼던 킨스 스테이크하우스(Keens Steakhouse)도 명성을 잃지 않았다. 사기 파이프가 달린 천장, 다크우드로 마감한 1880년대 살롱의 분위기는 푸짐한 고기 요리와 칵테일의 맛을 배가시킨다.

 

일 부코(Il Buco)는 주석으로 마감한 천장과 아늑하고 소박하게 연출한 이탈리아 장인의 작은 레스토랑이다. 풍미 넘치는 요리와 뛰어난 와인 리스트로 벌써 수년째 맛집 애호가들을 끌어들이고 있다. 3스타 목록의 또 다른 단골 손님으로는 아레츠키스 파트룬(Aretsky’s Patroon)이 있다. ‘뉴욕에서 최고로 맛있는 크랩 케이크’로 유명한 이곳은 언제나 군침 도는 미국식 요리를 선보인다. 장작이 타닥거리는 그릴에서 맡을 수 있는 그윽한 향과 함께 다크하고 섹시한 분위기를 가진 마크 포지온(Marc Forgione)은 ‘빅 애플’ 뉴욕에서 가장 저평가된 숨은 보석 중 하나다. 농장과 바다, 숲에서 테이블로 직접 공수한 재료로 만든 요리는 단골 손님들을 불러들인다.

 

페리 스트리트(Perry St)에서는 미국식 요리를 새롭게 재해석한 다양한 요리를 맛볼 수 있다. 절제된 모던 인테리어와 친숙하면서도 편안한 서비스가 음식의 맛을 배가시킨다. 노마드(NoMad)의 감칠맛 나는 요리 중에선 반질반질하게 구운 로스트치킨 2인분을 추천한다. 푸아그라와 함께 나오고 껍질 안쪽에는 트러플 오일을 발라두었다. 마스터 셰프 다니엘 훔(Daniel Humm)이 선보이는 이 요리는 뉴욕의 시그니처 메뉴 중 하나다.

 

레스토랑

 


클래식


탁월한 미식이란 무엇인지 일관성 있게 완벽한 모습을 보여준 이들 레스토랑이 있었기에 뉴욕은 전 세계 ‘미식의 수도’로 자리 잡을 수 있었다.

 

★ ★ ★ ★ 아쿠아빗(Aquavit) 닛폰(Nippon) 노부 다운타운(Nobu Downtown) 노부(Nobu 57)원 이프 바이 랜드, 투 이프 바이 씨(One if by Land, Two if by Sea) 피터 루거 스테이크 하우스(Peter Luger Steak House) 더 리버 카페(The River Café) 슌 리 팰리스(Shun Lee Palace) ‘21’ 클럽(Club) 아스카(Aska) 아테라(Atera) 바타드(Bâtard) 블루힐(Blue Hill) 다니엘(Daniel) 델 포스토(Del Posto) 일레븐 매디슨 파크(Eleven Madison Park) 고담 바 앤 그릴(Gotham Bar and Grill) 그래머시 태번(Gramercy Tavern) 더 그릴(The Grill) 장-조지(Jean-Georges) 라 그루누이(La Grenouille) 르 버나딘(Le Bernardin) 마조렐(Majorelle) 마레아(Marea) 더 모던(The Modern) 퍼 세(Per Se)

 

★ ★ ★ ABC 키친(Kitchen) 아이 피오리(Ai Fiori) 안토누치 카페(Antonucci Café) 아레츠키스 파트룬(Aretsky’s Patroon) 아브라 매디슨(Avra Madison) 카페 블뤼(Café Boulud) 카본(Carbone) 컷 바이 울프강 퍽(CUT by Wolfgang Puck) 푸스코(Fusco) 가브리엘 크루더(Gabriel Kreuther) 일 부코(Il buco) 조조(JoJo) 주눈(Junoon) 킨스 스테이크하우스(Keens Steakhouse) 라 바라(La Vara) 르 쿠쿠(Le Coucou) 마이알리노(Maialino) 마크 포지온(Marc Forgione) 더 마크 레스토랑(The Mark Restaurant) 마이클스(Michael’s) 모모푸쿠 코(Momofuku Ko) 멍키 바(Monkey Bar) 노마드(NoMad) 페리 스트리트(Perry St) 포터 하우스 바 앤 그릴(Porter House Bar & Grill) 더 시몬(The Simone) 유니언 스퀘어 카페(Union Square Café) 보클루즈(Vaucluse)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