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년 전 브라운관을 뜨겁게 달궜던 한 여대생이, 10년 연기 인생을 지나2016년 충무로의 기대주로 섰다. 그 주인공은 바로 JTBC 드라마 <송곳>의 배우 임성언(32). 그녀의 연기 인생 스토리를 들어보자.


귀여운 보조개가 돋보이는 참한 외모의 한 여대생이 혜성처럼 등장했다. 2007년에는 드라마 <하얀거탑>에서 정숙한 외모를 가졌지만 야망을 품고 있는 아내 역을 맡아 호평 받았다. 하지만 수많은 배우들이 명멸하는 연예계에서 뚝심 있게 자신의 연기를 선보일 수 있는 기회는 얼마 찾아오지 않았다.


그러다 준비된 배우 임성언에게 드디어 기회가 찾아왔으니, 지난해 JTBC 드라마 <송곳>에 출연하면서 배우로서 터닝 포인트를 맞은 것이다. <송곳>은 대형마트 직원들이 부당해고를 당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일화를 날카로운 시선으로 담은 리얼리티 드라마다.


jtbc 송곳


JTBC 드라마 <송곳>에서 중요한 역할을 맡았었지요.


주인공 이수인의 아내 역을 맡았어요. 평소 좋아했던 웹툰이 드라마로 만들어진다고 했을 때부터 팬으로서 기대가 컸어요. ‘아내’ 역은 원작에는 없던 인물이어서 혼자 상상해서 캐릭터를 만들어야 하니 어려운 점이 없진 않았지만 주인공 역을 맡은 배우 지현우 씨와는 이전부터 안면이 있어서 호흡이 잘 맞았던 것 같아요.


그래도 유명세에 비해서는 작은 배역이었어요. 캐스팅 제의를 받아들였던 이유는 뭐에요?


작은 역이고 적은 분량이었던 건 맞아요. 그런데 <송곳>에서 아내 역은 주인공이 처한 상황을 또 다른 시선에서 드러내줄 수 있는 연결고리이기도 해요. 어떻게 보면 작지만 굉장히 중요한 역이라고 생각했어요. 전 매 작품마다 새롭게 태어나는 느낌을 받기 때문에 배우라는 직업이 참 좋아요. 그래서 작은 역이든 큰 역이든 가리지 않고 맡는 편이에요.


드라마 <송곳>에서 인상깊은 연기를 보여주었는데, JTBC에 출연하고 싶은 프로그램이 있나요?


예능프로 <비정상회담>에 출연하고 싶어요. 각국의 청년들이 안건을 놓고 열 띈 토론을 하는 게 얼마나 흥미진진한지 몰라요. 요즘같이 소통이 필요한 시대에 더 빛이 나는 프로그램인 것 같아요.


배우 임성언


성언 씨는 지적이고 참한 이미지잖아요. 아나운서 합격 1순위 연예인으로 꼽히기도 했죠. 그런데 왜 배우의 길을 선택했어요?


참해 보이지만 사실 되게 왈가닥이에요. 그런데 겉모습만 보시고 ‘참하다’고만 하시니까 고민도 됐죠. 아무래도 이미지가 한정되면 배우로서 맡을 수 있는 역의 폭이 줄어들잖아요. 그래도 이런 단점을 극복하더라도 꼭 배우가 되고 싶었어요. 사람마다 한 가지 ‘자아’만 있는 게 아니듯이 사람의 어떤 숨겨진 얼굴을 표현해주는 예술이 연기라고 생각해요. 배우라는 직업, 참 매혹적이지 않나요? 그리고 제게도 각양각색의 얼굴이 있답니다.


만약에 배우가 안되었다면 뭐가 되고 싶어요?


카운슬러가 되고 싶어요. 마음의 상처를 어루만져 주고 싶어요. 예전에 MC 박경림 씨가 진행하는 토크콘서트를 본적이 있는데요. 청중으로부터 아픔을 이끌어내고 힘을 주는 재능이 놀랍더라고요. 오늘 아침 봉사하고 왔는데 거기서는 저한테 공무원 타입이라고 하네요. 바른 생활의 교과서 같대요.


그는 최근 충무로의 기대작 두 편에도 출연이 확정되며 배우로서 겹 경사를 맞았다. 오는 2월 여주인공 역을 맡은 영화 <멜리스> 개봉을 앞두고 있고, 영화 <푸줏간 여인>에도 캐스팅됐다. <푸줏간 여인>은 비밀스러운 살인 사건을 둘러싼 의혹을 한 여인의 이야기로 풀어가는 스릴러물이다. 데뷔 10년 차에 2016년 충무로를 빛낼 스타로 주목 받고 있는 그녀다.


송곳 임성언


지난 10년간 슬럼프는 없었나요?


제 컨디션은 언제나 최상이에요. 저는 일할 때가 가장 행복하거든요. 원래 제가 맨땅에 헤딩하는 스타일이에요. 기회가 오면 무조건 해보는 편이에요. 사소한 일이라도 경험해보면 훗날 연기로써 빛날 수 있는 연료가 될 거라 믿거든요.


그동안 배우로 활동하며 깨달은 것이 있다면요?


데뷔하자마자 큰 인기를 얻게 된 적도 있고 몇 년 간의 공백기도 있었잖아요. 인기의 높낮이가 간극이 컸죠. 그런 일을 겪어보면 어느새 사람이 겸손해질 때가 오더라고요. 철이 든다고 할까요? 정말이지 언제부턴가는 순간에 충실히 감사하는 마음으로 살게 됐어요.


아직도 연기할 수 있는 기회가 있다는 사실을 소중히 하며 늘 노력하고 싶은 게 현재의 심정이에요. 큰 포부라 하면…. 글쎄요. 제가 그럴 깜이 될까요? 제 연기가 관객에게 즐거움을 줄 수만 있다면 감사할 따름이에요.”


되게 겸손한 것 같아요.


저를 이끌어주는 내면의 말이 있어요. ‘긍정적으로 살자’, ‘사소한 것에서 행복을 찾자’ 지금까지 일할 수 있게 해준 원동력은 여기서 나온 것 같아요.


강산이 한 번 바뀌는 시간 동안 많은 사람들이 배우 임성언을 브라운관에서 지켜봤지만, 여전히 그녀가 신선하게 느껴지는 까닭은 아마도 데뷔 초 대중을 사로잡았던 순수함이 여전히 남아있기 때문일 테다. 다시 돌아온 그녀의 대활약이 기대되는 2016년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