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혜의 자연, 저렴한 생활비, 풍족한 여가 생활 등 저마다의 장점을 지닌, 미국인이 가고 싶은 은퇴 이민국 TOP3를 소개한다.


해외 투자와 생활 정보를 제공하는 월간지 <인터내셔널리빙>은 매년 은퇴 후 가장 살기 좋은 국가를 선정한다. 미국인 입장에서 뽑은 순위여서 한국인에게 그대로 적용하긴 어렵지만 은퇴 이민자에게 우호적인 지역은 어딘지 참고할 수 있다.


1. 파나마


파나마


미국, 캐나다, 유럽의 은퇴자가 많이 찾는다. 외국인 은퇴자를 대상으로 ‘펜시오나도 비자’라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매달 1000달러 이상의 연금이 있는 은퇴자에게 발급되는 체류 비자로 영화(50%), 식당(25%) 이용은 물론 국내외 항공권(25%), 약 처방(10%) 까지 다양한 범위에서 할인 혜택이 제공된다. 1만 달러까지 생활용품을 무관세로 구입할 수 있다.


2. 에콰도르

에콰도르


1년 내내 온화한 기후와 아름다운 자연, 해변, 갈라파고스 섬이 있다. 외국인 은퇴자들이 선호하는 곳은 쿠엥카(Cuenca)와 수도 키토(Quito)다. 부동산 가격이 낮아 집을 구하기도 좋다. 쿠엥카에서는 시내와 근접한 44평 아파트를 1억7000만원에 구매할 수 있고, 방 세 개 딸린 집은 월세 50만원 정도로 얻을 수 있다.


3. 멕시코


멕시코


‘NAPAM card’라는 할인 카드를 발급받으면 풍족한 여가생활을 즐길 수 있다. 60세 이상으로 멕시코 체류비자가 있다면 누구든 신청할 수 있다. 카드 발급비는 무료다. 대중교통, 편의점, 호텔, 레스토랑까지 5%~50% 내에서 할인 받을 수 있다. 콘서트·스포츠 행사 티켓 구매, 박물관, 유적지 입장료 뿐만 아니라 치과를 포함한 다양한 의료 서비스까지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