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에서 극찬을 받지만 국내에서는 힘을 못쓰는 자동차, 혼다의 콤팩트 SUV CR-V다. 국내에서는 그 인기가 한 풀 꺾였지만 글로벌 시장에서는 여전히 잘 나가고 있는 CR-V의 4.5세대 부분변경 모델이 등장했다.  

 

2004년 국내에 상륙한 이후 2008년까지 꾸준한 인기를 끌은 혼다 CR-V는 수입차 판매 1위를 기록했을 정도로 품질과 성능에 대해서는 합격점을 받았다. 단단하고 잔고장 없는 차로 명성을 날렸던 것이다. 이는 새로운 기술을 빠르게 적용하기보다는 충분한 검증을 거치고 완벽하다는 판단이 들었을 때만 도입하는 혼다 특유의 고집과 연관된다.

 

혼다 SUV CR-V 4.5

 

국내에서 혼다 CR-V의 인기는 한풀 꺾였지만 글로벌 시장에서는 여전히 잘 나가고 있다. 수십년 동안 미국 동급 SUV 시장에서 부동의 1위를 지키고 있다. 최근에는 유럽 시장에서도 혼다 CR-V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다. 현재 판매 중인 모델은 2011년 출시된 4세대 모델이며, 올 초 4.5세대라 불리는 부분변경 모델이 등장했다.

 

▒ 약간의 외관 변화, 꽤 큰 실내 변화

 

부분변경 모델인 점을 감안하더라도 외관의 변화는 그리 크지 않다. 헤드램프를 포함한 앞뒤의 선에 변화를 줘 조금 더 두툼하고 듬직한 모습을 강조했다. 그럼에도 변화의 폭이 크지 않다고 느껴지는 것은 전체적인 비율이 크게 바뀌지 않아서다. 앞은 스포티하고 뒤는 든든한 느낌의 디자인이다.

 

실내에서는 꽤 큰 변화가 느껴졌다. 전체적인 형태는 그대로인데 훨씬 심플하고 세련된 느낌이다. 센터페시아의 조작버튼 수와 크기를 조금 줄였을 뿐인데도 다가오는 느낌이 크다. 전체적으로 고급스러운 느낌은 아니지만 실용적이고 모던한 이미지를 잘 살렸다.

 

 

▒ 성능에 초점을 맞추다

 

CR-V의 부분변경은 디자인보다는 성능에 초점을 맞췄다. 이전과 같은 4기통 2356cc 가솔린 엔진을 장착했다. 최대토크(25kg·m)와 연비(11.6km/L)는 조금 향상됐고, 최고출력(188마력)은 큰 변화가 없다. 수치상으로는 폭이 크지 않은 것 같지만, 직접 운전했을 때 느끼는 감각은 꽤 크게 다가온다. 부분변경 전 모델에 비해 훨씬 힘이 붙은 모습이다.

 

최고출력과 최대토크가 발휘되는 엔진 회전 수는 각각 6400rpm과 3900rpm으로 비교적 늦게 발동이 걸린다. 그 과정이 부드럽게 이어지며 마치 차가 힘차게 튀어나가는 듯한 인상을 준다. 더욱 민첩해지고 더 강력해졌다.

 

변속기는 무단변속기다. 초반부터 시속 100km까지는 큰 충격 없이 부드럽게 속도가 붙는다. 일본차 특유의 편안한 주행감이 일품이다. 서스팬션은 적당히 부드럽고 코너링은 생각 이상으로 견고한 편이다. 패밀리 SUV의 실용성과 스토피한 드라이빙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잘 잡은 듯 하다. 상시 4륜구동 시스템을 장착해 안정적인 주행도 가능하다.

 

▒ 여전히 아쉬운 연비

 

 혼다 SUV CR-V 4.5

 

차량 곳곳에 숨은 수납 공간과 꽤 많은 짐을 실을 수 있는 트렁크도 장점이다. 트렁크의 좌우 폭이 조금 좁아 골프채와 같은 부피가 큰 물건을 싣기에는 어려움이 있지만, 그 문제는 뒷좌석을 접는 것으로 해결할 수 있다. 1053L까지 화물 적재가 가능한데 자전거나 스키장비를 싣기에도 무리가 없다.

 

가장 아쉬운 점은 연비다. 전작에 비해 12% 이상 개선되었다고는 하지만 아직 부족하다. 낮은 연비와 가솔린 엔진이 마지막까지 CR-V의 발목을 잡는 듯 하다. 혼다 측에선 조만간 디젤 엔진을 장착한 CR-V를 출시할 계획도 있다고 하니 기대해 보면 좋을 듯 하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